왕따당하다가 만난 담임선생님.SSul > 베스트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왕따당하다가 만난 담임선생님.SSul

  • 추천 22
  • 조회 37948
  • 2014.12.03 21:34
현재 난 대학생이다.
 
대학 동기들 끼리 만나서 이야기 할때 고등학교때 이야기가 나오면
 
나보고 "야 넌 고딩떄 어땠어?" 라고 말할 때가 있다.
 
그러면 난 항상 걍 평범했어, 또는 

"그냥 오토바이타고 놀면서 학교 수업 제끼고 다녔지 ㅋㅋ"
 
이렇게 말한다 하지만 사실 난 씹 왕따였다.
 
일단 지금부터는 내가 친한 친구에게도, 또 애인에게도 말하지 않은
 
내 학창시절 이야기이다.
 
난 키가 존나 작았어 ㅅㅂ 중3때 신체검사때 148 이었다

그리고 약간 뚱뚱했어 148에 65kg 정도?
 
하여튼간에 중학교때는 날 괴롭히는 애들 몇몇 있었긴 한데
 
강도가 심하진 않았던걸로 기억한다.
 
근데 고등학교 올라와서부터 흔히 반에 한두명씩은 있잖아?
 
존나 약해보이는 새끼들 건드려서 빵셔틀 시키는거
 
예상했던대로 고1 올라가니까 좀 쌘척하는 애들이 

나한테 시비를 걸어오더라. 참고로 난 싸워서 져본적이 없어
 
왜냐하면 ㅅㅂ 한번도 싸운적이 없으니까ㅠ
 
그래서 애들 때리는거 다 맞고 반항도 못하고 

존나 찌질하게 보이다가 결국 빵셔틀이 됬지...
 
인터넷에 가끔 떠도는 만화들 보면 일진이 찐따한테 

돈 가져오라고 시키고 빵 심부름하는 거 많이 나와있지?
 
존나 그런 만화를 볼때는 내 가슴한켠이 아련해진다.
 
돈은 거의 매일 뺏기다시피 하고 

(내가 돈을 갖다 바치면 판치기함 ㅅㅂ새끼들)
 
쉬는시간이나 점심시간에 ㅅㅂ 심심하면 애들 불러다가 존나 패고
 
존나 죽고 싶었어 그리고 첫날부터 이미지가 왕따로 굳어져 

버리니까 친구도 안생기더라 ㅋ
 
우리학교가 남녀 공학인데다가 난 남녀 합반이었는데
 
여자애들앞에서 존나 쳐맞는게 개쪽팔렸어 그렇게 하루 끝나고 

집에왔을 떄 엄마가 학교 재밌니? 라고 물어보면
 
응! 정말 재밌고 친구도 많아! 이렇게 말한다.....
 
그리고 밤에 혼자 조용히 운다. 우리 아버지가 허리를 다쳐서 

집에만 계시거든 그래서 엄마가 돈도 벌어오고 집안일도해
 
그래 한마디로 존나 가난해 근데 우리엄마는 친구들이랑 

맛있는거 사먹으라고 하루에 이천원씩 준단말이야
 
정작 지아들은 그 돈 남의 아들한테 갖다 바치는데
 
하여튼 키도작고 돼지에다가 공부도 존나 못하는 

왕따새끼는 하루하루가 지옥이었다.하루는 도저히 못살겠어서
 
담임한테 말했다. 우리 고1담임이 남자였는데 그 사람 한테 말하면
 
왠지 나 괴롭히는 애들이 그만둘까, 아니다 그만두는것도 안바래
 
조금이나마 이 괴롭힘이 덜해질까 라는 생각이 들어서
 
개인 상담 요청하고 전부 털어놓았다.
 
안울라고 했는데 상담하면서 눈물이 존나 쏟아지더라 존나 펑펑울었다.
 
그때 담임이 알겠다면서 자기만 믿으라면서 나를 다독여줬다.
 
 
근데 ㅅㅂ ㅋㅋㅋㅋㅋ 담임이 어떻게 했는지 알아?
 
교무실로 나 괴롭힌애들(대충 여러반 애들 합치면 열댓명 정도)

을 불러다가 나랑 화해시키더라 ㅋㅋㅋㅋ 니들 그 기분 아냐?
 
유일하게 믿었던 사람이 한순간에 기대를 저버리는 기분
 
난 부모님한테도 친구한테도(물론 없지만) 털어놓지 

않는 말을 담임한테 했는데 담임 머리가 빠가인지는 몰겠고
 
그새끼들이 화해시킨다고해서 가만히 있겠냐?
 
물론 그날 불려가서 존나 맞았지 안경도 깨지고
 
집에와서 엄마한테 축구하다가 부러졌다고 했다.
 
내 몸 다치는건 둘째치고 엄마한테 너무 미안한거야 

우리 엄마는 자기 아들 학교생활 잘하고 있는줄 알고있는데
 
사실을 알면 얼마나 속상해 하실까
 
그 생각 드는데 부모한테는 절대 못 말하겠더라 차라리 죽고 말지
 
어쨌든 하루 하루 살았어 아니 버텼어
 
근데 날이 갈수록 그 씹새끼들의 날 괴롭히는 스킬은 발전하는거야
 
점점 도를 지나쳐 침을 뱉고 햝으라고 하질 않나 

변기물 마시라고 하질않나 (난 시키는대로 다함)
 
생각해보니 이 생활이 죽기보다 더하겠더라고 

그래서 자살할까 생각도 해봤지
 
근데 ㅅㅂ ㅋㅋㅋ 자살할 용기도 안나더라
 
용기고 나발이고 나 자살하고 우리엄마 불쌍하잖아 

하나밖에 없는아들 죽었는데 그생각도 막 나고 해서 그냥 존나 버텼다.
 
그렇게 ㅈ같은 1년이 지나고 고2가 되었다.
 
왕따 당해본 얘들은 알거야? 반 바껴서 나 괴롭혔던 애들 다른반 되면 

나 괴롭힐라고 우리반까지 찾아온다 ㅋㅋㅋ
 
그리고 우리반인 지 친구가 새롭게 나를 또 괴롭히게 되지 ㅅㅂ
 
고2때도 담임한테 말한적이 있어 ㅅㅂ 될대로 되라 식으로 말했는데
 
고2 담임새끼는 나를 혼내더라? ㅋㅋㅋㅋㅋㅋㅋㅋ
 
여자 선생이었는데 계속 별것도 아닌것 가지고 찾아와서 귀찮게 한다고
 
" 쌤 근데 귀찮게 하는건 죄송한데 정도가 너무 심해서 그래요..."
 
"그럼 나보고 어쩌라는 거야" <---- 실제로 이렇게 말함
 
그래서 고1때와같이 고2때도 더 ㅈ같은 학교생활을 하게됬어 ㅋㅋ
 
 
근데 존나 신기한건 우리엄마는 고등학교때 내가 왕따당한줄 몰라 ㅋㅋ
 
존나 쳐맞고 다니면서 엄마한테는 안말한 내가 신기하다
 
아직도 모르심 엄마는 고2때 정말 참을수 없었던건 점심시간때
 
내가 그새끼들 급식을 다 받아서 걔네 자리에 갖다주거든?
 
근데 그중 한새끼가 호박을 싫어하는 새끼가 있었어
 
그날 급식이 카레였는데 카레에 호박이 쫑쫑 썰어서 들어간거야

(요즘 급식에도 그렇게 나오나?)
 
카레 보자마자 나 한대 존나 쌔게 때리면서 아 호박이잖아 ㅅㅂ놈아!! 하고
 
손으로 호박 전부 교실 바닥에 걸러서 뿌리고 몇개는 즈려 밟았다.
 
그리고나서 나한테 먹으라더라 ㅋㅋㅋ
 
내가 제발 못먹겠어 이건 이라고 하니까 패더라?
 
내가 쳐맞으면서 펑펑울면서 아 제발 한번만 봐주라 이건 정말 못먹겠어...
 
그때 ㅅㅂ ㅈ같이 때리더라 그래서 먹었냐고?
 
먹었지 ㅅㅂ 교실바닥이 나무바닥이었는데 존나 그바닥 더럽잖아?
 
청소시간 전이라서 존나 더러웠단 말이야
 
근데 그거 다먹음 그새끼가 밟은거까지 그리고 화장실에가서 다토했다
 
그새끼들 나 토한거보면 토도 먹으라고 할까봐 얼른 나왔다
 
전학을 가고싶어도 우리 집안은 전학갈 형편도 

못 되거니와 전학갈 구실이 없거든 왜냐면 엄마는 

나 학교생활 잘하고 있는줄 아니까
 
하루하루 살기가 싫고 다시태어나고 싶었어
 
죽을까 생각은 여러번 했었지만 병신같이 시도도 못해봤어.
 
이제 ㅈ같은 2학년이 끝나고 3학년이 됬다 하 3학년 되니까 속으로
 
아 이새끼들 이제 대학 준비하느라 나 많이 못팰까? 했는데
 
양아치 새끼들이 공부를 하겠어? 1,2학년 때 보다 심했으면 심했지 

덜하진 않더라고 ㅋㅋ 아 맞다 일단 우리 고3 담임을 잠깐 소개해볼게
 
남자였는데 나이는 잘 모르겠다 근데 눈으로 봐선 

존나 어려보임 20대 중후반 정도? 키 한 183 되는것 같고 얼굴도 괜찮았다
 
근데 담임이 우리반 맡자마자 하는 소리가 첨에 칠판에 존나 

크게 자기이름 세글자 딲딲딲 쓰고 나서
 
우리반 가훈 적는 액자에다가 "놀아라" 이렇게 적었다.
 
애들 존나 웃고 그게 뭐에요 썜 하니까 하는말이
 
고등학교때는 놀아야한다고 놀면서 공부해도 대학 갈놈은 간대나?
 
하나뿐인 학창시절을 공부따위로 써버리지 말고 친구들과 

재밌는 추억 많이 만들어라 하셨다.ㅅㅂ 갑자기 그말듣고 존나 서러웠다.
 
어쨌든 그 고3담임은 애들한테 관심을 많이 가졌다.
 
담당은 체육인데 체육시간만 되면 애들 하고싶어하는 운동.
 
또 운동하기 싫어서 벤치에 앉아있는 년들을 위해 

지가 개발한 게임 같은거 하고 하니까 운동 싫어하는 애들도 

존나 재밌게 했었다.애들 모두 그 담임을 존나 좋아했고
 
다른 반 아이들도 우리반 담임 정말 좋아했다.
 
근데 난 계속 쳐맞는 일상에서 벗어나질 못했다
 
애들한테 상납해줄라고 엄마한테 돈받아갈때 그 기분아냐
 
ㅈ같다 진짜로...고3때도 괴롭힘은 그치지 않았고 ㅅㅂ 이렇게 1년을 더 

살아야 한다는게 너무 싫었다.내가 2년동안 어떻게 버틴지도 의문이다..
 
담임한테 또 말해볼까 생각 했었지만 내가 좋아하는 담임이고
 
난 이미 이전의 담임들에게서 2번의 배신을 느꼈기 때문에
 
이 담임이 날 또 배신하는건 정말 싫었다. 그래서 그냥 안말하기로 했다.
 
아침이되면 학교가서 쳐맞고 점심시간에 쳐맞고 자습시간에 학교밖으로 

불려내서 쳐맞고 저녁시간엔 돈뜯기고 쳐맞고 집에갈때 쳐맞고
 
이생활의 반복이었다.
 
근데 어느날 담임이 나보고 교무실로 오라고 했다
 
나보고 앉으라면서 나보고 왜 학생 상담지에 있는 나의 꿈 

적는란에다가 꿈을 안썼냐 묻더라.난 꿈이없다고 말했지
 
그러고는 되게 다정하게 OO아 사람은 꿈을 가져야지! 선생님이 도와줄테니까 

우리 같이 생각해보자 이렇게 말하더라
 
그렇게 날 존나 잘 대해주는데 이게 고등학교 입학하고 처음 남에게 받은 

호의였어.난 존나 그때 울컥해서 울었어 ㅋㅋ 찐따같이
 
담임썜은 존나 당황해서 OO야 왜그래 선생님이 뭐 잘못했냐? 야 내가 잘못한게 

있다면 미안하다 사과할께 울지 말아 어쩔줄을 몰라하더라
 
난 울음을 그치고 차분하게 내가 2년동안 겪은 지옥을 담임에게 낱낱히 

말해주었다. 죽고싶었고 자살하려고 생각도 해봤다고 다 얘기하고 시계보니까 

1시간 반 가량 말했더라 근데 웃긴건 그때가 점심시간 끝날때였는데 담임이 

1시간반동안 내말을 경청 했다는거 내말을 도중에 끊지도 않았고 어떤 여학생이 

교무실로 찾아와서 선생님 왜 수업 안오냐고 애들다 운동장에 나가있다고 

빨리 오셔요 하고 하는거 "니들끼리 놀아" 한마디 던져주고 1시간 반동안 

내얘기 들어줬다.지 수업 다 재끼고 내얘기 듣고 나서는 

존나 표정이 일그러지더라 나 그선생님 그렇게 화난 얼굴 처음봤어
 
너무 무서워서 다리가 후들거릴 정도였거든

(원래 화 잘 안내던 사람이 화내면 더 무섭다)
 
그리고 담임이 나보고 A4용지를 꺼내주면서 여기에다가 너 조금이라도 

괴롭힌애들 다적으랜다. ㅅㅂ 이거 적어도 되는건가? 하면서 다적음
 
얼추 15명정도 되더라 다른반 애들까지 합쳐서
 
그러고는 담임이 나보고 수업들어가랜다. 이제 자기가 알아서 하겠다고.
 
그리고 그 다음날 \정확히 기억한다 3교시 수학시간이었어
 
우리학교는 수학을 수준별 수업하거든? ABC반으로 나눠서 물론 난 C반이었지 

존나 못했으니까 그래서 옆반 애들이랑 수학 수업 같이 하고있는데 

갑자기 우리 담임이 들어오더라 들어오는데 손에 뭐 들려있는지 알아?
 
당구칠때 그 큐트 뒷부분 알지? 그거 들고 들어오면서 수업하고 있는 선생님한테
 
"선생님 죄송합니다. 제가 잠시 볼일이 있는 애들이 있어서요"
 
수학썜은 존나 당황해서 "아.....네..." 라고했고 담임은 목소리깔고
 
김OO 박OO 유OO 튀어나와(나 괴롭힌애들이다) 라고 말하더라
 
말하는 순간 그 3명 다 쫄아서 밖으로 나갔다.
 
일단 걔네들이랑 담임 나가자마자 수업 분위기는 개판됬었다.
 
수학썜은 무서워서 (여자임) 무슨일이지? 무슨일이지? 하는데 좀 꼴렸다
 
어쨌든 창문밖 보니까 그 쓰레기 소각장에 아까 불려나간 애들 

3명이 엎드려있더라 그러고는 진짜 사정없이 패더라
 
우리 수학교실이 4층이었는데 뻑! 뻑! 소리가 다들려 ㅅㅂ
 
괴성도 들리고 윽! 윽! 소리도 들리고 담임 고함 소리도 들렸다.
 
옆반애들도 수업하다말고 창문넘어로 구경하고있고 선생님들은 어쩔줄 몰라했다.
 
얼추 20대 떄린걸로 기억한다 내 기억으로는 한대 맞고 엎어지니까 엎어진채로 

엉덩이랑 허벅지 존나 때린걸로 기억했다. 그리고 그새끼들 꿇어앉혀놓고 다시 

4층올라와서 몇놈 데리고 가서 존나 패더라 싸대기도 존나 치더라고
 
그렇게 3,4새끼 조져놓고 다시 올라가서 3,4명 데려와서 또 패고
 
그렇게 다 데려오고 대조해보니까 딱 내가 쓴 15명이었다.
 
일단 그새끼들은 거의 실신 직전이었어 멀리서 봤는데 막 나뒹굴고 있더라고
 
그리고 엠뷸런스가 오는데 ㅋㅋ 담임이 불렀더라 ㅋㅋ
 
그 15명 차례로 싣고 우리 교실로 들어오더라 그리고는 수업 다 빼고 우리반 

애들 우리반으로 전부 모이라고 하고 이렇게 말했어
 
"1번부터 복도에 나가서 일렬로 쭉 엎드려" 

애들 존나 패닉상태로 나가서 엎드렸다.
 
합반이었는데 남자고 여자고 다 쫄아서 전부 엎드렸다
 
담임이 엎드려 있는 여자애들 존나 흘겨보더니 "기집애들 빠져"
 
이렇게 말했어 ㅅㅂ 물론 난 엎드렸지 1번부터 차례로 쳐맞는데 

한사람당 3대씩 때렸을거야 보통 애들 한대맞고 나가 떨어졌지
 
근데 다시 일으켜 세워서 3대 다 때리더라 때리면서 하는 소리가
 
" 친구가!! 왕따를!! 당하는데!! 같은반!! 이라는새끼들이! 구경만! 하고있어!"
 
"니새끼들이 사람새끼들이야!!"대충 이런거였을껄? 우는 애들도 있었고 옆반애들은 

창문열고 구경하고있고 선생님들 다 나와서 당황하고(당황만함)
 
근데 우리 담임은 아랑곳않고 존나 시크하게 남자애들 약20명을 다패더라,
 
그리고 내가 맞을 차례일때는 나 보면서" 넌 빠져있어 "이렇게 말했다
 
오! 난 안맞나? 라고 생각했는데 물론 병신같은 생각이었지
 
남자애들 3대씩 다패고 여자애들은 벽보고 서있게하고
 
이제 마지막으로 나 엎드리라더라 ㅋ 엎드리니까 담임이
 
"넌 새꺄 애들이 널 븅신같이 보니까 애들이 왕따시키는거 아냐"
 
한마디 던지고 패더라 3대쯤 맞으니까
 
"넌 ㅅㅂ놈아 이건 잘맞으면서 저항해볼 생각은 안해봤어? 니가 남자야 이새끼야? "
 
실제로 이렇게 말했었다 확실히 들었다 ㅅㅂ놈아라고 들었다
 
6,7대쯤 맞고 내가 나동그라 지니까 애들보고 "야 가방싸서 싹 다 집으로 꺼져 

우리반 오늘 야자 없으니까"
 
한마디 날려주고 나무 큐트대 집어던지고 교무실로 가더라 그러곤 나보곤 따라오래
 
교무실로 가니까 담임이 ㅅㅂ 갑자기 픽 웃으면서 아프냐? 묻더라
 
난 죄송합니다만 했지 담임이 어후 이 븅신같은게 하면서 내머리 존나 쌔게 쳤다
 
그러고 나 지 차에 태워서 어디로 데려갔다.
 
우리집이 안산인데 안양까지 가더니 체육관에 나 데리고 들어가더라
 
거기서 관장이랑 이래저래 얘기하더니 나보고 오늘부터 야자 하지말고 여기 다니랜다
 
담임이 3개월치 학원비 다 내주더라 난 뭐 선택의 여지가 없지 

ㅅㅂ 하기싫은데도 해야지 뭐 관장이랑 담임이랑 친구인거 같았는데 어쨌든 담임이 애들 

팬 날부터 다니기 시작했다.체육관에서 권투는 안가르치고 줄넘기랑 달리기만 가르치더라 

근데 그마저도 힘들었다.그일이 있은 후 다음날,
 
그 15명 중에 다섯명정도는 학교에 오고 10명은 입원했더라 ㅋㅋ
 
그 학교 온 다섯명도 목발짚고 오고 통기부스 하고왔더라
 
근데 존나 신기했던게 난 우리반 오면 어제 3대씩 맞은 애들이
 
"아 ㅅㅂ놈아 난 너 괴롭히지도 않았는데 너때매 어제 맞았잖아"
 
이렇게 대할줄 알았는데 아니였다  쉬는시간에 애들이 막 나 둘러싸고 

이것저것 다 물어봤다.얼마나 힘들었는지 또 어떻게 당했는지
 
여자애들도 우루루 몰려와서 힘내라고 다독여줬다.나중에 소문 들어보니까
 
담임이 그 15명새끼들 패기전에 부모한테 전부 연락 돌려서 

패도되냐고 허락 맡았었댄다 그리고 걔네들 치료비까지 전부 물어줬다고 했다
 
사실인지 아닌지는 몰라 어쨌든 뭐 입원한 새끼들도 퇴원하고 처음에만 

담임이랑 서먹서먹 하더니 시간 지나니까 같이 장난도 치고 재밌게 지내더라
 
그리고 나는 절대 안건드리더라 그냥 급식때도 습관이 있어서 내가 걔네꺼 받아 주는데 

뛰어와서 아 됐어 이제 내가 먹을게 안갔다줘도돼라고 하더라 ㅋㅋ
 
애들 청소도 나 안시키고 지들이 하고 나를 그냥 피했다
 
이제 이 생활도 끝이구나 라는 생각에 존나 행복했다..
 
애들이 안괴롭히니까 얘기하는 친구들 조금씩 생기더라
 
그리고 체육관 계속 다니면서 권투도 많이 해봤는데
 
스파링할때 상대편 한테 쳐맞는게 예전에 왕따당할때 쳐맞았을때보다 더아프더라 ㅅㅂ
 
그렇게 3개월 동안 존나 운동하고 살도 많이 빠지고 키도 많이 커졌더라(미미하지만)
 
운동할때 간간히 우리담임 체육관에 놀러와서 치킨사주고 피자시켜주고 음료수 사주고 갔다
 
그리고 담임이 나랑 얘기를 많이하게 되더라 그리곤 나보고 이제 꿈 생각해 봤냐고 하더라
 
난 체육선생님이 될꺼라고 말했지 ㅋㅋ물론 담임처럼 되고싶었음
 
그리곤 집에와서 검색으로 무작정 체육선생님 되는법 쳐보고 공부했다
 
보니까 사범대학 체육교육과를 가야한다대? 근데 난 공부를 존나 못했거든.
 
그래서 재수 작정하고 고3 겨울방학때 체대입시 학원 끊고 존나 시즌기간동안 운동했다
 
그리고 떨어질거 알고 내가 내년에 목표할 대학들 실기보려고 원서 넣어서 시험도 쳤다.

재수 결심하고 재수학원 끊고 운동이랑같이 공부했다.
 
ㅅㅂ 수학 처음 공부하는건데 존나 어렵지만 재밌더라
 
그리고 운동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내 살이 다 키로가더라 그래서 지금은 179cm에 63kg임
 
쨌든 재수해서 성적 좀 되니까 지방사범대 체육교육과 정도 갈 성적이 되더라
 
그래서 거기 지원해서 붙었지 그리고 대학 다니면서 존나 즐겁게 생활하고 나이가

되서 군대가고 제대한 후 또 즐거운 시간 보내다가 벌써 임용고시 칠 날이 다가왔네
 
이번주 토요일이다.
 
난 꼭 체육선생님 될거다 재수를 하든 삼수를하든 6수를 하더라도 난 꼭 될거야 ㅅㅂ
 
이 모든게 진짜 내가 고3담임 안만났으면 가능했던 일이었을까//?
 
다시 그시절 생각해보면 눈물이 난다 진짜 너무 고마웠다 그 선생님 한테
 
대한민국에 몇 없는 진짜 참 된 선생님이다.요즘도 간간히 연락 주고받고 술한잔씩 하는데
 
맨날 놀리는 말이 니 고등학교때 ㅈ밥이었잖아 ㅋㅋㅋ 이러면서 아직도 놀린다 ㅋㅋㅋ
 
그때를 생각하면 너무 행복하다.표현은 안했지만 내가 세상에서 제일 존경하는 분이다.
 
지금까지 긴글 읽어줘서 너무 고맙다.
 
 
강세호선생님 진짜 감사했습니다.



추천 22

  
트위터 페이스북
GT
소설이래도 참 잘 썻고 실화라면 멋진선생이다
GT ㄴㅇ
멋진 선생이다 진짜
GT ㅁㄴㅁ
고삼 담임을 채육선생? 믿기 어렵
GT
굿
GT 이야
체육선생님이 고3담임 못할이유야 없지
다른데서 퍼온거겠지만 소설이래도 잘썼고 멋진선생이다
GT ㅁㄴㅇㄹ
야이 새끼야 우리 담임은 교련이였어. 교련 모르는 애들도 많을껄 ㅋㅋ
GT ㅇㅇ
훈훈하다 소설이래도 잘썻고 실화면 더 멋지고...
GT ㅇㅇ
영화화 해도 괜찮은 시나리오다.  마치 일본 영화 같은 느낌이랄까..
GT PacSun coupons
hola la verdd es k creo k es chico ya k yo tengo 27semana y 3 dias y mi bebe mide casi los 38 cm y pesa como 1300kg suerte y consulta bien en la ecografias y con tu medico tratante k todo salga bien
PacSun coupons http://www.pacsun-coupon.com
GT cheap coach bag…
Now that Contrary Serperior has been officially released, yes!
cheap coach bags http://www.coach-coupons.com/CC/cheap-coach-bags
GT Sport Space Fre…
Howdy! Do you know if they make any plugins to safeguard against hackers? I’m kinda paranoid about losing everything I’ve worked hard on. Any recommendations?
Sport Space Free Shipping http://www.dealours.com/sport-space
GT christmas tree …
on tente sa chance car depuis poulet 728 120 katerine je l’idole!!
christmas tree shop coupon code http://www.christmastreeshopscoupons.com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썰모음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